요실금

요실금

자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소변을 보게 되는 현상으로 비뇨기계에서 매우 흔한 질환입니다.

요실금의 종류

복압성 요실금(stress incontinence)

가장 대표적이고 흔한 요실금으로, 요실금의 80~90%가 해당됩니다.
재채기를 하거나, 웃거나,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줄넘기를 하거나, 에어로빅을 하거나, 배에 힘을 주는 상황에서 요실금이 생기기 때문에 복압성 요실금이라고 합니다.

절박성 요실금(urge incontinence)

전체 요실금의 20~30% 정도가 해당됩니다.
평소에 소변을 자주 보고, 갑자기 소변이 마려우면 참기가 어렵고, 밤에 자는 도중에도 일어나서 화장실을 가거나, 화장실에 가능 도중에 참지 못하고 찔금하는 요실금을
절박성 요실금이라고 합니다.

혼합성 요실금(mixed incontinence)

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이 혼합된 형태입니다.

기타

신경학적 이상에 의한 신경병적 요실금(neuropathic incontinence), 선천적인 기형으로 인한 선청성 요실금(congenital incontinence), 사고 또는 외상에 의해 발생하는
의인성 요실금(iatrogenic incontinence) 등이 있습니다.

요실금의 진단

요실금 수술

최근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TOT(Transobturator vaginal tape, 경폐쇄공 테이프술)수술은 복부가 아니라 폐쇄공(obturator foramen)으로 테이프를 통과시켜 중부요도에 가볍게
테이프를 걸어주는 방법으로 해부학적으로 신경과 혈관을 피할 수 있고, 방광에 대한 손상도 거의 없다는 장점이 있으며, 기존 수술법에 비해서 획기적으로 수술시간이 단축되고,
90%이상의 높은 성공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짧은 수술시간(30분 내외) + 짧은 입원기간(2~3일)

요실금 예방

비만과 노화가 복압성 요실금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올바른 식습관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적당한 체중을 유지 및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성의 출산은 요실금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아기를 낳은 후에 골반근육 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절박성 요실금을 예방하기 위해서 쪼그리고 앉아서 일하는 것은 피하고 방광을 자극하는 맵고 짠 자극성 음식 또는 커피 및 탄산음료 등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